분류 목록

    분류 전체보기 (1496)
    남식이의 생활 이야기 (149)
    유용한 정보<휴대폰> (668)
    유용한 정보<컴퓨터> (635)
    유용한 정보<기타> (44)

SK텔레콤 (통합메시지함의 역사)

 이미 SK텔레콤을 사용하는 분은 잘 알고계시겠지만, SK텔레콤은 다른 이동통신사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통합메시지함'을 사용하여 많은 사용자에게 욕을 먹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휴대폰 고유의 문자메시지함은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자신들이 관리하기 편한 방식인 통합메시지함으로 변경한 것입니다. 솔직하게 이동통신사에서 제공하는 부가서비스(신규)에 관한 기능을 추가하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사용자는 돈벌이용 목적으로밖에 보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통합메시지함의 역사

컬러메일(구버젼/신버젼) - MMS 수신 및 발신가능
 단문메시지를 보내거나 확인을 할 때는 제조사 고유의 인터페이스(UI)를 사용해야하지만 장문메시지를 보내거나 받을 때는 컬러메일과 같은 휴대폰 응용프로그램을 사용해야합니다. 이는 장문메시지를 보내거나 확인할 일이 없을 때는 휴대폰 고유의 인터페이스(UI)를 사용할 수 있었기 때문에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통합메시지함 (구버젼/신버젼/휴대폰UI버젼) - SMS 및 MMS 수신 및 발송가능
 그러나, 2006년부터 사용하기 시작한 통합메시지함은 사용자의 선택권은 완전하게 무시하고 단문메시지 / 장문메시지를 구분하지 않고 통합하여 통합메시지함(구, 컬러메일)을 사용하도록 한것입니다. 참고로 상단에 첨부된 3개의 사진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통합메시지함은 검정색을 고집하고 있었지만, 2009년 10월에 출시된 뉴초콜릿폰에서는 휴대폰 고유의 인터페이스(UI)를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제, SK도 통합메시지함을 포기한다고 합니다.

  네이버 터치모바일 카페에 만장일치님께서 남기신 글에 첨부된 캡쳐사진입니다.
 메일의 내용을 참조하시면 알 수 있겠지만, 내년(즉, 2010년) 하반기부터 문자메시지함을 각 휴대폰 제조사의 UI컨셉에 맞추어 단말기가 출시된다고 합니다. 필자는 현재 SK텔레콤으로 출시된 뉴초콜릿폰(SU630)을 사용하고 있지만, 문자메시지함을 보는 순간 화가 치밀어 올라옵니다.
신고

의견을 남겨 주세요

  1. Favicon of http://jks.pe.kr/blog/ 광수 2009.12.14 19:1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소식이군요.
    한편으론 씁쓸하기도 합니다. 만약 아이폰이 국내에 출시되지 않았다면 과연 SK가 저런 방향을 제시했을까요?

    • Favicon of http://jnstory.net 조남식 2009.12.14 20:27 신고  수정/삭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아이폰의 출시와 큰 영향은 없을 것 같습니다. 아이폰은 아마도 차후에 출시되는 단말기에 Wifi가 내장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현재 KT에서는 에버단말기에 Wifi를 내장한 휴대폰을 출시하여 판매하고 있습니다.)

      통합메시지함은 아무래도 관련 휴대폰 동호회에서 SK텔레콤 통합메시지함에 대한 불만적인 의견이 많아서 그런 것 아닌가 생각됩니다. 아몰레드(W850)과 뉴초콜릿폰(SU630)을 구입하여 사용하면서 통합메시지함과 DRM에 대한 불만이 상당히 많습니다.

      솔직하게 여러차례 휴대폰을 구입하며 느낀 것이지만 공짜폰은 KT가 조금 더 다양하고 SK는 보조금이 많아서 비싼 휴대폰을 구입할 때 조금 더 저렴한 가격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솔직히 통합메시지함이 불편하기는 하지만, 그렇게 못쓸 수준까지는 아니라서...-_-ㅎ

  2. 이소현 2009.12.17 14:27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합메시지함은 은근히 불편한,,,
    글애도 지금은 익숙해져서 구냥 쓰는중입니다,,,

    • Favicon of http://jnstory.net 조남식 2009.12.17 20:11 신고  수정/삭제

      저도 통합메시지함에 큰 불만이 없어서 그냥 쓰고 있습니다.
      이미 통합메시지함의 노예가 되어버린 듯 합니다ㅠ

  3. Favicon of http://chelymer.textcube.com 인간애 2009.12.19 18:2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합메세지함이 갖는 제일 큰 문제는 기기의 특성에 맞는 SMS 환경이 안되어 있다는것이지요..제가 얼마전까지 사용하던 M480같은 경우에도 통합메세지함에 메세지가 좀 쌓일만하면..기기가 느려지는 현상이 나타나서 얼마나..골치아팠는데요. CS부분에 장점을 이야기하셨겠지만, 그 부분을 가리기 위한 편법이라고 밖에 전 생각이 안들더라구요. 고객의 의견이나, 제품의 특성을 무시하고 자기네들의 편의를 위한 정책이라고 생각되서.. 아무튼..안쓰겠다고 하는 부분에는 현재의 아이폰이 몰고온 시장의 변화도 한몫한것 같습니다. 더이상 고객의 요구를 무시하면안되겠다 생각이 든거겠죠. 아이폰으로 넘어가는 SKT고객이 계속 발생할텐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jnstory.net 조남식 2009.12.19 18:53 신고  수정/삭제

      SK텔레콤에서 사용중인 통합메시지함의 가장 큰 문제는 기기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제작하는 것이 문제라고 생각됩니다. 제가 보는 관점에서는 SK텔레콤에서 미리 통합메시지함을 각 해상도(320x240/800x480등)에 맞추어 미리 제작한 후 해당 해상도를 가지고 있는 단말기에 넣는 구조인 것 같습니다.

      아마 저도 뉴초콜릿폰의 할부금만 남아있지 않았다면 바로 애플의 아이폰으로 넘어갔을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국내의 경우에는 경쟁구도라고 느껴지는 것이 SK텔레콤과 KT뿐이고, LG텔레콤은 따로 노는 것 같은 느낌이 들더군요...-_-

      덧붙여, 2G 이동통신망을 제공할 때 SK텔레콤에서 800Mhz 주파수 덕분에 SK텔레콤이 지금과 같이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마디로, 공룡기업)

    • @cocoplus (twitter) 2009.12.24 12:44 신고  수정/삭제

      저는 여태껏 기계땜에 느린 건 줄 알았는데, 통합메시지함이 이유가 될 수도 있었군요..
      외국에도 이동통신사가 자기네 자체 프로그램을 단말기에 일괄적으로 심고 그러나 모르겠네요..

      그리고 2G에서의 SKT의 입지는 사실..
      KT와 LGT등이 했던 PCS의 역할이 컸습니다. ㅡ.ㅡ;;

      휴대폰은 800MHz, PCS는 1.8GHz..
      일단 800이 기지국 놓기도 좋고 운용도 좋고..
      PCS는 어렵죠 그게.. 회절도 잘 안되고 멀리 나가지도 않고..

      사실 그 당시 PCS의 역할은..
      휴대전화로 들어오는 entry 고객을 받는 역할이었고.

      그 고객들은 PCS를 싼맛에 쓰다가..
      나중에 돈을 더 벌면 PCS에서 휴대폰으로 넘어간거죠..

      오래된 고객들은 저처럼 휴대폰과 PCS를 엄격히(?) 구별하지요? ^^

      하여간, 그렇기 때문에 KTF나 LGT는 열심히 고객 늘려놓으면 그 고객이 자리잡을때쯤 해서 SKT로 넘어가니까 환장하죠.. ^^

      그래서, 처음에는 PCS가 시작된게 IMF때라서 '싼 가격'을 무기로 삼았지만.. 처음에는 'PCS 016'처럼 PCS라는 서비스명을 전면에 내세웠지만..

      나중에는 PCS라는 말 자체를 기피하게 되죠. 그리고 자신들도 휴대폰인양, 똑같은데 번호만 다른것처럼 하게 되구요.. 그 번호 다른것도 못참아서 정통부 꼬셔서 010 통합하게 만들죠. ^^

      3G는 다 똑같은 서비스지만 2G에서는 휴대폰과 PCS라는 각기 다른 서비스를 갖고 싸웠던 것이고, 실제로는 PCS가 더 진일보된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IMF 바람타려고 '값싼 이미지'로 처음에 포지셔닝하는 바람에, PCS=휴대폰의 싸구려대용품.. 이렇게 이미지가 박혀서, 아무리 영업을 해도 SKT에게 빼앗기는 결과가 발생한 것입니다.. 011탓도 아니고 800MHz 탓도 아닙니다. 근시안적 마케팅 전략의 참패일 뿐입니다.

    • Favicon of http://jnstory.net 조남식 2009.12.24 14:03 신고  수정/삭제

      지금 상용화된 3G망의 경우에도 PCS망의 주파수와 유사한 주파수이기 때문에 SKT의 3G망보다는 KT가 더욱 더 좋은 것이 사실입니다. (아마도, PCS망을 구축하면서 생긴 노하우를 재활용받으면 되기 때문에...^^)

      참고로 통합메시지함의 경우에는 외국 이동통신사에서는 사용하고 있지 않습니다. SK텔레콤만 유일하게 국제표준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솔직히, SK텔레콤의 경우에는 기존의 2G망의 위력덕분에 공룡기업으로 발전한 것이고, 지금과 같이 '통합메시지함'등으로 횡포를 하고 있지만, 소비자는 그것을 의식하지 못하고 구입하는 것입니다.

      정말 아니라고 생각되는...

  4. Favicon of http://kimchul.textcube.com CHUL 2009.12.20 15:2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년 하반기요..
    아직멀었군요 ㅎㅎㅎ
    안드로이드에도 자기네 통합메시지함을 충분히 넣을 마인드를 가진 회사라
    그냥 안믿을래요 ㅎㅎㅎ

    안드로이드를 기다리려다가 SK에서 나온댔지.. 라는 생각에 아이폰으로 생각이 굳어져버렸거든요 ㅋ

    • Favicon of http://jnstory.net 조남식 2009.12.20 16:05 신고  수정/삭제

      2010년 하반기라고 하는 말이 아쉽기는 하지만, 안해주는 것보다는 좋죠^^
      설마 안드로이드에 통합메시지함을 넣을까요...-_-;;;

  5. Favicon of http://fami.egloos.com 파미 2009.12.25 23:2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SKT는 컬러메일이나 통합메시지함을 포기할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MMS규격이 국제표준규격이 아닌 독자규격이기 때문에, 따로 불러오는 VM프로그램이 있지 않는한 MMS수발신이 불가능해지거든요...
    (KT는 국제표준규격을 지키기 때문에 해외단말기도 그대로 MMS까지 사용가능합니다. LGT는 잘 모르겠네요...)

    http://konatamoe.tistory.com/16
    위 글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통합메시지함은 VM프로그램이기 때문에 터치폰이 아닌 일반버튼폰의 와이드 해상도의 경우 아래부분이 잘리고 시계가 나타납니다...

    http://cfile9.uf.tistory.com/image/2047770F4AE7C3F984F035
    KT용 CYON롤리팝 문자함
    http://cfile27.uf.tistory.com/image/1172AD0D4AE7C407071428
    SKT용 CYON롤리팝 문자함

    • Favicon of http://jnstory.net 조남식 2009.12.26 02:34 신고  수정/삭제

      파미님의 말씀에도 동감하는 부분이 많이 있지만, SK텔레콤에서는 이번에 블랙베리 단말기를 정식판매하면서 국제표준규격을 지원하는 MMS서버도 구축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또한, 문자메시지함 순수UI의 경우에는 제조사에서 응해주기만 한다면 순수UI로도 MMS를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모든 것이 제조사와 SK텔레콤에 달려있다는 이야기가 될 것 같네요.

      참고로 KT향 단말기에도 시계가 나타나는 것은 마찬가지였습니다. 참고로 제가 사용한 S410K에 해당되는 것 입니다. 롤리팝의 경우에는 상당히 화재인 것 인정합니다. 그 이쁜 UI에 통합메시지함을 넣었다는 점부터 잘못된거죠.

      위에 캡쳐를 보시면 알 수 있겠지만, 뉴초콜릿폰의 경우 최대한 제조사UI와 유사하게 만든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참조하세요~ 앞으로 저런 방식으로 나올지, 아니면 순수UI를 넣어줄 것인지는 지켜봐야 알 수 있을 듯 합니다ㅠㅠ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modify by Namsik's Story
rss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