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클래식, 60년대 두 연인의 슬픈사랑이야기

작성일 :

두 연인의 슬픈사랑이야기를 애절하게 다루고 있는 영화 클래식은 지난 2003년 개봉해 아직까지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영화입니다. 특히, 영화 삽입곡으로 사용된 자전거 탄 풍경의 너에게 난 나에게 넌, 그리고 델리스파이스의 고백은 이 영화를 계기로 유명해졌다고 이야기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영화 클래식 예고편

우연히, 우연히, 우연히… 그러나… 반드시 잊혀진 약속이 깨어났다.같은 대학에 다니는 지혜(손예진 분)와 수경(이수인 분)은 연극반 선배 상민(조인성 분)을 좋아한다. 하지만 호들갑스런 수경이 상민에게 보낼 편지의 대필을 부탁하고, 지혜는 수경의 이름으로 상민을 향한 자신의 감정을 고백한다. 지혜의 편지로 맺어진 수경과 상민이 가까워지면서 지혜는 괜한 죄의식에 상민을 멀리 하려 하지만, 우연하게도 자꾸만 마주치게 된다. 한편, 아빠를 일찍 여읜 지혜는 지금은 해외 여행 중인 엄마 주희와 단둘이 살다. 엄마의 빈자리를 털기 위해 다락방을 청소하던 지혜는 우연히 엄마의 비밀 상자를 발견하게 된다. 주희의 첫사랑의 기억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비밀 상자를 보면서 지혜는 엄마의 클래식한 사랑을 조금씩 알게 된다. 1968년 여름… 방학을 맞아 시골 삼촌댁에 간 준하(조승우 분)는 그곳에서 성주희(손예진 분)를 만나, 한눈에 그녀에게 매료된다. 그런 주희가 자신에게만 은밀하게 ‘귀신 나오는 집’에 동행해줄 것을 부탁해온다. 흔쾌히 수락한 준하는 흥분된 마음을 가까스로 누르며 주희와의 약속 장소에 나간다. 그런데 갑작스런 소나기를 만나 배가 떠내려가면서 귀가 시간이 늦어지고, 이 일로 주희는 집안 어른에게 심한 꾸중을 듣고 수원으로 보내진다. 작별 인사도 못하고 헤어진 주희를 향한 준하의 마음은 안타깝기만 하다. 그렇게 방학이 끝나고 학교로 돌아온 준하는 친구 태수에게 연애편지의 대필을 부탁받는데, 상대가 주희란 사실에 깜짝 놀란다. 하지만 태수에게 그 사실을 말하지 못하고, 태수의 이름으로 자신의 마음을 담아 주희에게 편지를 쓴다. 편지를 대신 써주며 사랑이 깊어간 엄마와 자신의 묘하게도 닮은 첫사랑. 이 우연의 일치에 내심 의아해하는 지혜는 상민에 대한 생각이 더욱 깊어만 간다. 하지만 이미 친구의 연인이 되어버린 그를 포기하기로 마음먹는데… – 출저 네이버 영화(새창)

영화 클래식 명장면

영화 클래식은 무수히 많은 명장면을 남겼지만, 필자에게 여러가지 중 한가지만 선택하라고 한다면 손예진과 조인성이 빗속을 뛰는 장면(삽입곡 : 자전거 탄 풍경의 너에게 난 나에게 넌)을 선택할 것 같습니다. 이외에도 우산이 있는데 비를 맞는 사람이 어디 저 하나뿐인가요?(새창), 나 지금 어때보여?… 나 지금 울고있어, 눈물 안보여? 왜 숨겼어 앞을 못본다는거…(새창)등이 있습니다.

영화 클래식 삽입곡

한성민 - 사랑하면 할수록델리스파이스 - 고백자전거탄풍경 - 너에게 난 나에게 넌김광석 - 너무 아픈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영화 클래식을 계기로 유명해진 자전거탄풍경의 너에게 난 나에게 넌, 델리스파이스의 고백은 아직도 방송 삽입곡으로 사용되고 있을만큼 유명한 곡입니다. 참고로, 한성민의 사랑하면 할수록 뮤직비디오에는 영화에서는 편집되어 볼 수 없는 몇가지 장면들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관심있으신 분은 꼭 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관련 글 읽기

의견

의견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최근 작성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