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목록
    분류 전체보기 (1612)N
    남식이의 생활 이야기 (149)
    유용한 정보<휴대폰> (734)N
    유용한 정보<컴퓨터> (682)
    유용한 정보<기타> (47)
이동통신 3사, 이동통신 대역별 무선국 현황

 지난 13일 미래창조과학부와 중앙전파관리소가 공개한 이동통신 대역별 무선국 현황에 의하면 이동통신사 3사(SKT, KT, LG U+)는 소비자들에게 기지국수, 커버리지등을 과장하여 홍보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 포스트는 어제 15일까지 알려진 정보를 기준으로 작성된 글이며 추가적인 내용 및 이동통신사의 반응이 있는 경우 본문에 추가하여 많은 분들이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동통신 대역별 무선국 현황(2014년 07월 01일 기준)

구분 일반 LTE 광대역 LTE 합계
SK텔레콤 109,334개 63,885개 173,219개
Olleh KT 18,999개 107,097개 126,096개
LG U+ 108,905개 37,619개 146,524개
 지난 13일 미래창조과학부와 중앙전파관리소에서 공개한 이동통신 대역별 무선국 현황을 참고하면 확인할 수 있듯이 이동통신사 3사(SKT, KT, LG U+)는 소비자들에게 기지국수, 커버리지등을 과장하여 홍보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동통신사 3사(SKT, KT, LG U+)는 언론매체를 통하여 이동통신 대역별 무선국 현황이 알려진 이후 홈페이지, 블로그등에 게시된 내용을 발빠르게 수정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동통신사 3사(SKT, KT, LG U+)의 대응

#1. SKT


 SKT는 이동통신사 3사(SKT, KT, LG U+)중에서 가장 먼저 광대역 LTE-A(새창) 서비스를 시작하며 보도자료, 블로그등을 통해 홍보한 기지국 수는 21만개이지만 36,781개 부족한 173,219개로 확인되었습니다. SKT는 한개의 기지국에 여러개의 기지국이 있어도 하나만 신고하는 기지국 신고 기준 때문에 실내, 지하에 설치된 소출력 기지국까지 포함할 경우 21만개가 맞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2. KT


 KT는 빈틈없이 촘촘한 광대역 LTE-A(새창)라고 홈페이지, 보도자료, 블로그등을 통해 홍보하고 있으나 광대역 LTE-A(새창)는 주력망(1.8GHz)에 보조망(900MHz)을 묶어야 한다는 것을 감안하면 광대역 LTE 서비스는 이동통신사 3사중 가장 많은 커버리지를 제공하는 것은 맞지만, 광대역 LTE-A(새창) 서비스는 보조망(900MHz)이 이동통신사 3사중 가장 부족하여 광대역 LTE-A 커버리지의 구축에는 부족한 모습입니다. KT는 광대역 LTE 기지국이 가장 많기 때문에 느린 보조망(75MBps)에 주력망(150MBps)를 붙이는 경쟁사(SKT, LG U+)보다 경쟁력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전체 기지국수는 SKT와 비교했을 때 47,123개가 부족하고, LG U+와 비교했을 때 20,428개가 부족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3. LG U+


 LG U+는 초광대역 LTE-A 및 부가서비스를 홈페이지, 보도자료, 블로그등을 통해 홍보하고 있으나 광대역 LTE 기지국 수가 이동통신사 3사(SKT, KT, LG U+)중에서 가장 부족한 37,619개를 유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주력망에 보조망을 묶어서 서비스하는 광대역 LTE-A(새창) 서비스는 146,524개로 2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LG U+는 현재까지 특별한 이야기가 없는 상태입니다.


의견을 남겨 주세요
  1. 알룡이 2014.07.17 14:13  수정/삭제  댓글쓰기

    skt는 뭐...

    • Favicon of https://jnstory.net 조남식 2014.07.19 01:11 신고  수정/삭제

      SK텔레콤을 비롯해 Olleh KT, LG U+ 모두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솔직히 일반 사용자의 경우 커버리지가 중요하기는 하지만 소비자가 쉽게 알 수 없다는 점을 이용해서 저런 장난을 친다는것이 너무 속상하고 화가나네요. 이번 계기를 통하여 이동통신사에서는 조금 더 정확한 사실을 소비자에게 전달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2. 이통사 2014.07.18 13:02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통사들은 예전부터 저렇게 사기를 쳐왔죠.
    지금 KT는 광대역 품질 개런티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을정도에요...ZZZ;;;

    • Favicon of https://jnstory.net 조남식 2014.07.19 01:13 신고  수정/삭제

      Olleh KT 광대역 품질 개런티 이벤트의 경우에도 약간 문제가 있는 듯 합니다. TV광고에서는 '광대역 LTE! 다른 통신사는 되는데 올레가 되지 않는 곳이 있다면 올레는 1년간 요금을 받지 않겠습니다.'라고 이야기하고 작은 글씨로 기지국별 최초 신고자 1명에 한함, LTE커버리지 기준, 타사는 광대역이 되고 kt만 광대역이 안될 경우라고 제한된 범위를 이야기하고 있으니... 휴...;

      TV에서는 안터지면 1년간 요금면제라고 광고할 뿐 이벤트 선정이라는 이야기는 없었던 것 같은데...

  3. 아야 2014.08.25 16:05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론은 kt라는건가요?

    • Favicon of https://jnstory.net 조남식 2014.08.28 13:34 신고  수정/삭제

      제가 볼때는 이동통신사 3사(SKT, KT, LG U+)의 이동통신품질에는 큰 차이가 없는 듯 합니다. 광대역LTE만 사용할 경우에는 KT가 우수하지만 다른모습을 볼때는 다른 이동통신사가 우수할 수 있어보입니다. (참고로 이동통신사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modify by Namsik's Story
RSS
TOP